따로 또 같이

Img  15  1
Img  2
Img  6  1
1
2
3
4
5
Thumb img  15  1
Thumb img  2
Thumb img  6  1
Thumb 1
Thumb 2
Thumb 3
Thumb 4
Thumb 5
This building is a three-storey multiple dwelling for three households. The owner is the parent of two high-school age children and he hopes that they will continue to live with him after they have their own families. For now, as they are still young he wants them to live on the same floor at the top of the building for the time being and lease the two remaining floors. But the beginning of this project was listening to his dream of living with his children’s families in the future.

As such, this project was centered on how we can effectively and reasonably answer the question
of ‘respecting privacy and strictly separating three households during the lease period while making the building serve as a single house that allows privacy to each household when his children’s families live together’. This job required more than just faithfully meeting the two conflicting requirements outlined above. It involved our thoughts on the quality of living for the residents here and the efforts to spatially address this concern. The design was the result of having the owner and the architect talk to each other and in the end, this conversation created a complete story.

The site where this building will be located is near the entrance of Mt. Cheonggyesan. The mountains and neat detached houses provide a panorama rarely found in downtown Seoul. It is
an alternative to those who are weary of urban life and living in apartment buildings, as it is only 10 minutes from busy Gangnam area.

This venue is a 228m2 sized triangle-shaped plot, located in a corner where two 6m-roads in the
South and the West converge in an acute angle. So the conditions are somewhat limited. Yet it is in the corner directly facing a pedestrian passage, which makes it easily recognizable for people. For the sake of efficient spatial arrangement and natural lighting, households are placed on the front of the south as much as possible and parking entry is planned on the spot where it meets a northwest side road.

In general, the building is a structure of one huge mass put on top of two duplex-type masses. This combined structure allows penetration of in-between spaces for the three households located
on the second floor. This space is currently used as a guest living room and a teahouse. Also direct access indoors is possible for all households without any need to fundamentally make changes to the building structure where all families live together in the future. As such, it was planned as an open space to be shared by all.

The two households below were planned as a 83m2 sized duplex type to mark them unaffected
by size limitations as well as soundproofing the floors. Geographically speaking, it is situated in the Bogeumjari housing complex. These conditions, in combination, may make it attractive for its main customer base of newlyweds or young couples with young children.

3층 규모의 3세대를 위한 다가구주택이다. 고등학생 자녀 둘을 두고 있는 건축주는 향후 자녀들이 가정을 이루면 이곳에 함께 모여 살고 싶다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아직은 자녀들이 어리기에 자녀들과 최상층에 거주하고 나머지 2세대는 임대를 위한 것으로 계획할 것을 요구하였다.
임대를 주는 동안에는 세 가구가 철저히 분리되고 프라이버시가 존중되어야 한다. 하지만 자녀들이 성장해 함께 살게 되었을 때에는 각 세대가 자신만의 영역을 가지면서도 전체가 한 집으로 작동되어야 한다는 두 개의 상충 조건을 만족시켜야 했다. 얼마나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풀어 낼 수 있을까 연구했다. 단순히 건축주의 요구 조건들을 충실히 만족시키는 것을 넘어서 이 집에서 살게 될 사람들의 삶의 질에 대한 고민과 이를 공간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들, 즉 건축주와 건축가가 서로의 이야기를 듣고 말하며 마침내 하나의 완성된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듯 설계는 진행되었다.
대지는 청계산 입구 자락으로 산과 이웃한 단정한 단독주택들과 함께 서울 도심에서는 보기 드문 풍경을 지닌 땅이다. 강남에서 10여 분 거리에 있어서 답답한 도심생활과 아파트 생활에 싫증이 난 이들에게 대안을 제시한다.
대지는 228㎡의 삼각형 형태로 남쪽과 서쪽에 있는 두 개의 6m 도로가 예각으로 만나는 코너에 있어 다소 제한된 조건을 갖고 있다. 그러나 보행로에서 바로 마주하게 되는 코너에 있다는 점은 인지성을 생각한다면 오히려 장점이 된다. 각 세대의 효율적인 공간 구성 및 채광을 위해, 각 세대들은 최대한 남측으로 전면 배치하고, 북서쪽 도로와 만나는 곳에 주차장을 배치했다.
복층형인 두 매스 위에 한 개의 큰 매스를 얹어 전체가 한 덩어리가 되도록 했다. 이렇게 함으로써 2층에는 세 가구를 연결하는 사이공간의 관입이 가능해졌다. 이 사이공간은 손님용 거실 및 다실로 이용하고 있으며 향후 온 가족이 모여 살게 될 때에도 큰 구조 변경 없이 모든 세대 내부에서 바로 접근이 가능하게 해 모두가 공유하는 열린 공간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했다.
아래 두 세대를 25평 규모의 복층형으로 세대 간의 층간 소음으로 인해 자칫 프라이버시가 침해될 수 있는 요인들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게 하였다. 이와 같은 점들은 보금자리주택지구라는 지리적 요건과 함께 주 수요층인 신혼부부 혹은 어린아이를 둔 젊은 부부에게 큰 장점으로 다가갈 수 있다.


PROJECT : 따로 또 같이 (One to Three, Three to One)
DESIGN PERIOD : 2014.03 - 2014.09
CONSTRUCTION PERIOD: 2014.11 – 2015.05

TYPE : Architecture - Residential
LOCATION : Seocho-gu, Seoul, South Korea
SITE AREA : 228.00㎡
SITE COVERAGE AREA : 136.52㎡
BUILDING-TO-LAND RATIO : 59.88% (Max. 60%)
TOTAL FLOOR AREA : 322.92㎡
FLOOR AREA RATIO : 141.68% (Max. 150%)
BUILDING SCOPE : 3F
STRUCTURE : RC
FINISH : Brick, Zinc

ARCHITECTS : OBBA (Sojung Lee & Sangjoon Kwak)
DESIGN TEAM : Daae Kim, Jaeho Kim
STRUCTURAL ENGINEER : THEKUJO (Byungsoon Park)
MEP ENGINEER : IECO Engineering
CONSTRUCTION : Jarchiv
PHOTOGRAPHS : Kyungsub Shin
Ajax loader
end of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