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집

Image 01
Image 02
Image 03
Image 04
Image 05
Image 06
Image 07
Image 08
Image 09
Image 10
Image 11
Image 12
Image 13
Image 14
Image 15
Image 16
Image 17
Image 18
Image 19
Image 20
Image 21
Image 22
Image 23
Image 24
Image 25
Image 26
Image 27
Image 28
    perspective 01
    perspective 02
    section 01
    section 02
    plan 1f
    plan 2f
    plan loft
Thumb image 01
Thumb image 02
Thumb image 03
Thumb image 04
Thumb image 05
Thumb image 06
Thumb image 07
Thumb image 08
Thumb image 09
Thumb image 10
Thumb image 11
Thumb image 12
Thumb image 13
Thumb image 14
Thumb image 15
Thumb image 16
Thumb image 17
Thumb image 18
Thumb image 19
Thumb image 20
Thumb image 21
Thumb image 22
Thumb image 23
Thumb image 24
Thumb image 25
Thumb image 26
Thumb image 27
Thumb image 28
Thumb     perspective 01
Thumb     perspective 02
Thumb     section 01
Thumb     section 02
Thumb     plan 1f
Thumb     plan 2f
Thumb     plan loft
We know that how the idea of home is important to ourselves without necessarily quoting from British poet and critic T.S. Eliot who once described “home is where one starts from.” However, today’s home signifies something else than where one begins one’s life from. The “home” becomes a mere exchangeable asset within the logic of capitalism, and as a result, we drift along the homogenized dwelling types.

The clients were soon to be married. They asked us to build a house based upon their fundamental questions about how to start a life together, satisfying the basic essentials. They wanted a modest but plentiful life in it. The project emerged from finding a realistic solution for the newlyweds to move into an alternative abode, other than an apartment building or a multi-unit housing.

The site is sitting in an entrance location of the Gaemimaeul, one of the few remaining colonies of rag pickers in Seoul, Seodaemoon-ku, Hongjaedong. The walls of this old shanty town are decorated with paintings in attempt to embellish the area, and this exudes a mysterious atmosphere. Two adjacent roads–8m wide on the north-east side and 3 m wide on the north-west–meet in an angle, and the site’s south-west and south-east sides are narrow alleyways only for the pedestrians. The site is steeply sloped, whose level difference is 4m.

We concentrated on three main concerns. One was to find ways to read and approach the poor condition of the client’s purchasable land within the limited budget. The other was to integrate the house into the landscape of colorful wall paintings that are contrasted with the existing monotonous shanty town. Lastly, the issue was to conjure up a small but plentiful spatiality within the modest amount of construction budget.

It was important to preserve and utilize the site condition as much as we could, in order for the most effective construction process. The house is two-story building that contains minimum programs requested from the client. The floor area is less than 50m2, the maximum area that doesn’t legally require a parking lot.

As the site is surrounded by the roads sloping up towards north, we designed the entrance of the building in between the first and second floors. For the efficient movement and program arrangement of the house, we placed the living room and the kitchen on the second floor, in order for a sufficient natural light and a great view, as the couple spends most of their time in these spaces. Some private rooms and bathroom are on the ground floor. The house is small but every nook and corner of the space is efficiently used. At the attic of the house is a study or a movie screening room, and the stairs that lead to the attic functions as bookshelves. There is a level difference between the living room and the kitchen so that the cooking table is extended to a seated dining table in the living room.

Our dwelling culture has been occupied by the large scale development along the capitalist logic, which resulted in erasing many of the city’s own characteristics. If we look for solutions to the remaining poor-conditioned small lands in the city, one could anticipate that our dwelling typology be abound again, while reserving the traces of the local qualities.

영국의 시인이자 비평가 T.S 엘리엇은 “집은 한 사람이 시작되는 곳”이라고 이야기했다. 굳이 이러한 격언을 빌리지 않더라도 집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모두가 알지만, 오늘날 우리에게 집은 조금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우리의 주거문화는 자본주의 논리 안에서 매매 수단으로써 전락해 버리고 우리의 주거문화는 획일화된 유형 속에서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건축주는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로써, 의미 없는 기준들에 스스로를 맞추어 살아가기 보다는 작지만 풍요로운 삶을 살기 위한 근원적인 질문들로부터 집을 짓기를 의뢰하였고, 프로젝트의 시작은 결혼 후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신혼부부들에게 아파트나 다세대의 주거 유형 외에도 현실적으로 접근 가능한 어떠한 대안이 있을까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사이트는 서울에 몇 남지 않은 달동네인 서대문구 홍제동 개미마을에 초입에 위치한다. 높고 가파른 지형의 이곳엔 낡고 오래된 판자촌과 낙후된 지역을 개선시키기 위한 일환으로 그려진 벽화들이 오묘한 풍경을 자아내며 존재한다. 북측으로 6m도로와 서측으로 4m 도로가 만나는 코너에 위치해 있으며 남측과 동측으로는 보행자를 위한 작은 골목길로 감싸진 그리고 대지의 가장 낮은 곳과 높은 곳의 레벨차가 4m가 나는 급경사의 조건에 위치하여있다.

가장 중점적으로 고민해야 했던 점은, 제한된 예산 내에서 구매 가능한 범위 내에 있었던 열악한 조건의 대지를 어떻게 읽고 접근할 것인가, 무채색의 판자촌과 형형색색의 벽화들이 혼재하고 있는 사이트의 조건 속에 하나의 풍경으로써 어떻게 함께 어우러질 것인가,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한된 공사비 내에서 얼마나 작지만 풍부한 공간감을 이끌어 낼 것 인가였다.

최대한 효율적인 진행을 위해서는 주택이 들어설 대지의 컨디션을 최대한 보존하고 이용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였다. 또한 건축주가 제시한 최소한의 프로그램들과 함께, 별도의 주차공간이 필요 없다는 조건들을 고려하여 법적으로 주차장 면적을 확보하지 않아도 되는 최대 면적인 50㎡ 미만으로 규모를 제한하여 2층 규모로 계획하였다.

사방이 도로로 둘러 쌓인 대지의 조건상 대지의 레벨 차이를 이용하여 현관을 1,2층 중간에 위치시키도록 하였고, 효율적인 동선 및 프로그램의 특성을 고려하여 주로 시간을 보내는 거실과 주방은 충분한 채광과 조망을 위하여 2층으로 배치, 그리고 프라이빗한 실들과 화장실은 1층으로 계획하였다. 작지만 구석구석 효율적인 공간 활용을 위하여 다락에 서재겸 영화감상이 가능한 공간을, 다락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책장 겸 계단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거실과 주방은 높이 차이를 두어 주방에서의 조리대가 거실에서의 좌식형 식탁의 역할을 겸할 수 있도록 계획하였다.

이제까지 우리의 주거문화는 자본논리에 의한 대규모 개발을 통해 획일화된 유형으로 점유되어왔고 그로 인해 오랜 도시의 흔적들 또한 사라져 왔다. 도심 속에 남아있는 다소 열악한 조건들의 소규모 필지들이 다양한 건축적 해법으로써 접근된다면, 우리의 주거 유형은 좀더 풍부해지며 또한 기존의 마을의 흔적을 지켜나갈 수 있지 않을까를 기대해본다.


PROJECT : 작은 집 (50㎡ House)
DESIGN PERIOD : 2014.08 - 2014.10
CONSTRUCTION PERIOD: 2014.11 - 2015.02

TYPE : Architecture - Residential
LOCATION : Seodaemun-gu, Seoul, South Korea
SITE AREA : 85.00㎡
SITE COVERAGE AREA : 44.30㎡
BUILDING-TO-LAND RATIO : 52.12% (Max. 60%)
TOTAL FLOOR AREA : 49.23㎡
FLOOR AREA RATIO : 57.92% (Max. 150%)
BUILDING SCOPE : 2F
STRUCTURE : Wooden structure
FINISH : Corrugated steel sheet, Stucoflex

ARCHITECTS : OBBA (Sojung Lee & Sangjoon Kwak)
DESIGN TEAM : Jaeho Kim, Daae Kim, Hojae Lee, Sojae Ahn
CONSTRUCTION : TCM Global
PHOTOGRAPHS : Kyungsub Shin
Ajax loader
end of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