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광교 경기행복주택, Residential, Suwon, Korea, 2018 0/0
2019 한국건축문화대상 공동주거부문 대상
수원 광교 경기행복주택, Residential, Suwon, Korea, 2018 0/0
Read More
수원 광교 경기행복주택, Residential, Suwon, Korea, 2018
2019 한국건축문화대상 공동주거부문 대상
Vertical Village
Under the contemporary society, the emergence of integrated apartment and co-housing would be considered as inevitable for stable residence situation under the restricted land availability. This progress has been successful to satisfy the households as much as possible within the limited land, but it also causes the result of losing the ‘community space’, and therefore, leading to the establishment of exchange of neighbors and community as well as isolation of network. By allocating the diverse shared space and outdoor space in integration, the attempt is made to solve ‘housing shortage’ and ‘creation of community space’ simultaneously. By converting the integrated and isolated condition into the horizontal exchange to enable the unintended encounters of residents in vertical distance and striving for natural network formation through exchange and communication in the scattered shared space. In doing so, it is expected to restore the loss of community value as one of the important issues of contemporary society by proposing for integrated community.

By planning the optimization (MINI) for the individual space and shared space with high facilitation (MAX), it secures the shared space through the maximization of the spatial efficiency, and furthermore, the shared space is facilitated to establish the sustainable community. The concept of sharing is applied in the type and arrangement of the building. The building is structured in 11-shape as leading the two residential masses onlooking the east and west with the extension line of the green area axis leading to Yeonam Park and the two separated masses are connected by the joint program mass planned between the 6th floor to the 10th floor. The building consisted of H-shape in plane area and cross-section area provides refreshing view points to all households with well penetration of light and wind as well as pleasant view of the parks by arranging the shared space. By doing so, it is contemplated to share the pleasant environment for all, not just monopolizing by specific household, and the service availability of the shared space is increased to seek for active exchange and network formation between the residents through such service. The low story part of the building adjacent to the ground is planned to divide into 4 masses in a way of forming the cross-type internal lanes to share naturally with the local residents, and formulating safe and pleasant courtyard space open to the east to west and south to north. The area is prepared with the various community hub facilities to establish natural network between the local residents and tenants.

이웃과 함께하는 수직마을 따복 공동체
현대사회에 접어들며 제한된 토지 상황 속에서 주거 안정을 위해 수직화된 아파트 및 공동주택의 등장은 불가피 하였다. 이는 좁은 대지 내에 최대한의 가구를 만족시키는 데에는 성공하였으나 ‘공동 공간’ 상실의 결과를 초래하였으며, 그리하여 이웃들간의 교류와 공동체 형성 및 네트워크의 단절로 이어지게 되었다. 수직적으로 다양한 공유공간과 옥외공간을 안배함으로써 ‘주택 부족 해결’과 ‘공동 공간 창출’을 동시에 해결하고자 한다. 수직적 고립상태를 수평적 교류로 전환함으로써 입주민들간에 수직거리에서의 우연한 만남을 가능하게 하고 흩어진 공유공간에서의 교류와 소통을 통해 자연스러운 네트워크 형성을 도모한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현대사회의 중요 문제 중 하나인 공동체 가치의 상실을 회복시킬 수 있기를 기대하며 수직마을을 제안하고자 한다.

개인의 공간을 최적화 (MINI)하는 동시에 활용도 높은 공용공간(MAX)을 계획함으로써, 공간 효율성의 극대화를 통한 공유공간을 확보하도록 하였고, 나아가 공유공간을 활성화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커뮤니티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하였다. 공유의 개념은 건물의 형태와 배치에서도 적용된다. 건물은 각각 동측과 서측을 향해 바라보는 두개의 주거 매스가 사색공원, 연암공원으로 이어지는 녹지축의 연장선을 사이에 두고 11자로 구성되고, 분리된 두 매스는 지상 6층부터 10층 사이에 계획된 공용프로그램 매스에 의해 연결된다. 평면적 그리고 단면적으로 H자로 구성된 건물은 모든 세대에게 시원한 조망을 제공하고, 빛과 바람이 가장 잘 들며 쾌적한 공원뷰를 갖는 사이 공간에 공유공간을 배치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특정세대의 독점이 아닌 모두가 함께 쾌적한 환경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였고, 공유공간의 사용성을 증대시키고 이를 통해 입주민들 간의 활발한 교류 및 네트워크 형성을 도모하도록 하였다. 지상에 면한 건물의 저층부는 4개의 매스로 분절되도록 계획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지역주민과 함께 공유하는 십자형 내부 가로를 형성하고, 동서, 남북 으로 열린 안전하고 쾌적한 중정 공간이 형성될 수 있도록 하였다. 이곳에는 다양한 커뮤니티 거점시설을 마련하여, 지역주민 및 입주민간에 자연스러운 네트워크가 형성 될 수 있도록 하였다.
SITE AREA : 3,691.80㎡
SITE COVERAGE AREA : 1,778.08㎡
TOTAL FLOOR AREA : 19,778.72㎡
BUILDING SCOPE : B2, 12F

[ARCHITECTS]
Sojung Lee & Sangjoon Kwak
[DESIGN TEAM]
Sunhee Yoon, Daae Kim, Hyunjin Choi
Vertical Village
Under the contemporary society, the emergence of integrated apartment and co-housing would be considered as inevitable for stable residence situation under the restricted land availability. This progress has been successful to satisfy the households as much as possible within the limited land, but it also causes the result of losing the ‘community space’, and therefore, leading to the establishment of exchange of neighbors and community as well as isolation of network. By allocating the diverse shared space and outdoor space in integration, the attempt is made to solve ‘housing shortage’ and ‘creation of community space’ simultaneously. By converting the integrated and isolated condition into the horizontal exchange to enable the unintended encounters of residents in vertical distance and striving for natural network formation through exchange and communication in the scattered shared space. In doing so, it is expected to restore the loss of community value as one of the important issues of contemporary society by proposing for integrated community.

By planning the optimization (MINI) for the individual space and shared space with high facilitation (MAX), it secures the shared space through the maximization of the spatial efficiency, and furthermore, the shared space is facilitated to establish the sustainable community. The concept of sharing is applied in the type and arrangement of the building. The building is structured in 11-shape as leading the two residential masses onlooking the east and west with the extension line of the green area axis leading to Yeonam Park and the two separated masses are connected by the joint program mass planned between the 6th floor to the 10th floor. The building consisted of H-shape in plane area and cross-section area provides refreshing view points to all households with well penetration of light and wind as well as pleasant view of the parks by arranging the shared space. By doing so, it is contemplated to share the pleasant environment for all, not just monopolizing by specific household, and the service availability of the shared space is increased to seek for active exchange and network formation between the residents through such service. The low story part of the building adjacent to the ground is planned to divide into 4 masses in a way of forming the cross-type internal lanes to share naturally with the local residents, and formulating safe and pleasant courtyard space open to the east to west and south to north. The area is prepared with the various community hub facilities to establish natural network between the local residents and tenants.

이웃과 함께하는 수직마을 따복 공동체
현대사회에 접어들며 제한된 토지 상황 속에서 주거 안정을 위해 수직화된 아파트 및 공동주택의 등장은 불가피 하였다. 이는 좁은 대지 내에 최대한의 가구를 만족시키는 데에는 성공하였으나 ‘공동 공간’ 상실의 결과를 초래하였으며, 그리하여 이웃들간의 교류와 공동체 형성 및 네트워크의 단절로 이어지게 되었다. 수직적으로 다양한 공유공간과 옥외공간을 안배함으로써 ‘주택 부족 해결’과 ‘공동 공간 창출’을 동시에 해결하고자 한다. 수직적 고립상태를 수평적 교류로 전환함으로써 입주민들간에 수직거리에서의 우연한 만남을 가능하게 하고 흩어진 공유공간에서의 교류와 소통을 통해 자연스러운 네트워크 형성을 도모한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현대사회의 중요 문제 중 하나인 공동체 가치의 상실을 회복시킬 수 있기를 기대하며 수직마을을 제안하고자 한다.

개인의 공간을 최적화 (MINI)하는 동시에 활용도 높은 공용공간(MAX)을 계획함으로써, 공간 효율성의 극대화를 통한 공유공간을 확보하도록 하였고, 나아가 공유공간을 활성화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커뮤니티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하였다. 공유의 개념은 건물의 형태와 배치에서도 적용된다. 건물은 각각 동측과 서측을 향해 바라보는 두개의 주거 매스가 사색공원, 연암공원으로 이어지는 녹지축의 연장선을 사이에 두고 11자로 구성되고, 분리된 두 매스는 지상 6층부터 10층 사이에 계획된 공용프로그램 매스에 의해 연결된다. 평면적 그리고 단면적으로 H자로 구성된 건물은 모든 세대에게 시원한 조망을 제공하고, 빛과 바람이 가장 잘 들며 쾌적한 공원뷰를 갖는 사이 공간에 공유공간을 배치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특정세대의 독점이 아닌 모두가 함께 쾌적한 환경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였고, 공유공간의 사용성을 증대시키고 이를 통해 입주민들 간의 활발한 교류 및 네트워크 형성을 도모하도록 하였다. 지상에 면한 건물의 저층부는 4개의 매스로 분절되도록 계획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지역주민과 함께 공유하는 십자형 내부 가로를 형성하고, 동서, 남북 으로 열린 안전하고 쾌적한 중정 공간이 형성될 수 있도록 하였다. 이곳에는 다양한 커뮤니티 거점시설을 마련하여, 지역주민 및 입주민간에 자연스러운 네트워크가 형성 될 수 있도록 하였다.
SITE AREA : 3,691.80㎡
SITE COVERAGE AREA : 1,778.08㎡
TOTAL FLOOR AREA : 19,778.72㎡
BUILDING SCOPE : B2, 12F

[ARCHITECTS]
Sojung Lee & Sangjoon Kwak
[DESIGN TEAM]
Sunhee Yoon, Daae Kim, Hyunjin Choi